NEWS ROOM

디엑스앤브이엑스(Dx&Vx), 치료용 항암백신 OVM-200 자체 개발 추진

Administrator2023-11-22view:308


디엑스앤브이엑스(DxVx)는 영국 옥스포드 백메딕스(Oxford Vacmedix)의 치료용 항암백신 'OVM-200'의 도입을 통한 자체개발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OVM-200은 올해 상반기 임상 1a상을 마치고 1b상 개시를 앞두고 있다. 임상 1a상에서는 만족할 만한 결과를 확보, 최근 연구 논문을 온라인 저널(Advanced Therapeutics)에 공개했다. 임상 1b상은 옥스포드 백메딕스가 영국, 디엑스앤브이엑스가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협의 중이다.

이 백신은 우리 몸속에 들어와 암세포를 제거한다. 시간이 흘러 새로운 암세포가 생겨도 면역세포들이 기억해 암세포를 없애준다.

디엑스앤브이엑스에 따르면 OVM-200에 접목한 ROP(재조합 중복 펩타이드) 기술이 면역을 크게 높여 백신 효과를 증대시킨다. 또한, 암이 가진 서바이빈(Survivin)을 타깃으로 하는 점, 신약 개발부터 상용화까지 전 과정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한 인력이 대거 합류한 점 등이 차별점으로 꼽힌다.

OVM-200은 펩타이드 백신이라는 점에서 안전성이 우수하다. 또한, 하나의 안티젠 펩타이드를 골라서 접근하는 방식은 면역체계가 자기와 이물질을 구별하는 것을 돕는 식별분자인 인간백혈구항원(HLA, Human Leukocyte Antigen)에 있어 한정된 HLA에 대해서만 작동하지만, 펩타이드 복합체는 더 다양한 HLA(약 30여종)에 작용할 가능성이 커 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OVM-200이 항암치료 환자의 예후에 도움이 되고 재발을 예방한다는 데이터가 모이면 항암 예방용 백신으로의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연내 기술이전을 마무리하고 아시아 주요국들에서 임상 1b상과 2상을 진행해 2027년께 가속승인(Accelerated approval)을 통해 출시할 계획"이라며 "필요하다면 글로벌 빅파마와 공동개발이나 기술이전도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출처: 이투데이

원문보기 


돌아가기
탑버튼
홈화면아이콘